구글의 보스턴 다이내믹스 매입
"정보혁명 다음단계는 로봇혁명"

[한겨레]

보스턴 다이내믹스가 가사 도우미용으로 개발한 네발 로봇 '스팟미니'. 보스턴 다이내믹스 제공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이 구글의 자회사이자 미국의 대표적인 로봇제조업체인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새 주인이 됐다. 2013년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한 구글은 지난해부터 이 회사 매각 작업을 벌여 왔다.

소프트뱅크는 또 다른 로봇제조업체인 일본의 샤프트도 구글로부터 인수하기로 했다. 샤프트는 2012년 도쿄대 JSK로봇연구소가 설립한 회사다.

일본 샤프트가 처음 공개한 2족 로봇. 유튜브 갈무리

손 회장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런 사실을 발표하고 “오늘날 세상엔 사람의 능력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문제들이 많다”며 “스마트 로봇공학은 정보혁명 다음 단계의 핵심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계 최고수준의 로봇 기술력을 갖고 있는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MIT 연구진이 설립한 회사로 그동안 네발 동물 형태를 본뜬 네발 로봇 '빅도그(Big Dog)' '와일드캣(wildcat)' ‘스팟(Spot)’, 인간 형태를 본뜬 두발 로봇 ‘아틀라스’ 등을 개발해 왔다. 그러나 이 부문을 지휘했던 안드로이드 책임자 앤디 루빈이 구글을 떠난 이후 로봇 사업이 제자리를 찾지 못하자, 구글은 지난해부터 이 회사의 매각 작업을 벌여왔다. 이후 업계에서는 도요타가 인수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소프트뱅크가 프랑스 알데바란 로보틱스와 함께 개발한 감성로봇 ‘페퍼’. 위키미디어 코먼스

“더 편리하고 안전하고 만족스러운 삶을 위해”

2014년 사람의 말과 감정에 반응하는 감성로봇 페퍼를 개발했던 소프트뱅크는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품에 안음으로써 단숨에 세계 최고의 로봇 기술력을 확보하게 됐다. 손 회장은 앞서 인공지능과 스마트로봇, 사물인터넷을 핵심 성장동력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인수는 그런 미래 구상을 구체화하는 행보로 보인다. 두 회사의 매각금액은 알려지지 않았다. 손 회장은 지난해 세계적인 반도체칩 설계회사인 영국의 ARM을 234억파운드(약 34조원)에 인수한 바 있다.

손 회장은 보도자료에서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첨단로봇 기술의 리더”라며 “소프트뱅크와의 협력을 통해 삶을 더욱 풍요롭고 안전하고 만족스럽게 하는 로봇을 개발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보스턴 다이내믹스가 개발한 휴머노이드 로봇 ‘아틀라스’. 유튜브 갈무리

구글이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매물로 내놓은 것은 이 회사가 개발한 로봇들이 주목을 끌기는 하지만 실용성이 떨어지고, 사람들한테 거부감을 줄 수도 있다는 판단을 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소프트뱅크가 이런 한계를 극복하고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봇들을 미래의 수익원으로 변모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출처:한겨레 신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먹거리 가격 인상이 봇물을 이루고 있는 가운데 초콜릿도 오른다. 스니커즈 ·트윅스 ·엠앤엠즈 등 한국마즈가 판매하는 초콜릿 제품의 가격이 이달 중순부터 평균 7.1% 인상된다. 


한국마즈는 7일 "지속적 초콜릿 원료 원자재 가격 상승과 국제 제조 인건비 상승으로 인해 국내에서 판매되는 3개 초콜릿 브랜드의 제품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가격 인상되는 품목은 마즈의 대표 초콜릿 브랜드인 스니커즈, 트윅스, 엠앤엠즈로 할인점 및 슈퍼마켓에서 판매되는 봉지 포장 제품에 한정한다. 이에 스니커즈 펀사이즈(160g) 가격은 3250원에서 3380원으로, 트윅스 미니스(260g)는 4800원에서 5200원으로 인상된다. 


한국마즈 관계자는 "이번 가격 인상은 2014년 1월 이후 3년 5개월 만"이라며 "제품 원료의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출처 : 아시아경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지난해 11월 시작돼 전국을 뒤집어 놨던 AI가 잠시 주춤했다가 재발하면서 외식업계가 다시 침체의 공포에 휩싸였다. AI 여파로 가격이 안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또 다시 AI가 재발한 상황이라 닭고기, 달걀 등 밥상 물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 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5일 소매기준 계란 30개의 최고값은 9330원 이었다. 1년 전 6880원에 비해 35% 가량 폭등했으며, 1개월 전 1만50원에 비해 소폭 하락했지만 달걀값은 여전히 고공행진 중이다.


닭고기 역시 지난달 킬로그램당 5950원대를 유지했다가 지난 1일 5885원까지 떨어졌지만 또다시 5905원으로 반등했다.


이렇게 달걀과 닭고기 값이 오를 경우 빵, 치킨집, 외식업체 등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이라는 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가격인상설까지 꿈틀 거리고 있다.


대형 치킨프랜차이 업계 관계자는 "국내 대다수의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는 도계업체와 연간으로 거래를 맺고 닭고기를 공급받고 있어 당장 수급에는 문제가 없다"면서 "현재는 가격인상 계획은 없지만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검토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게다가 초복을 한 달 가량 남겨둔 시점에서 닭고기 급등 우려에 외식업계 관계자도 모두 불안감에 떨고 있다. 


평소 점심시간이면 북적거리던 서울 을지로의 A 삼계탕집은 "TV에서 AI 관련 뉴스가 연일 보도되면서 매출이 눈에 띄게 줄었다"며 "가뜩이나 닭고기랑 채소값이 올라서 장사하기 힘든데 초복, 중복, 말복을 앞두고 AI까지 재발하면서 고민이 이만 저만이 아니다"고 토로했다.


달걀이 주재료인 제빵업체들도 그야말로 울상이다. 제빵업체 한 관계자는 "사태를 지켜봐야겠지만 달걀 구하기가 지금보다 더 어려워지거나 가격이 인상할 경우 장사를 제대로 할 수 있을지 불안하다"며 하소연했다. 


대형마트 오리, 생닭코너도 한산하기는 마찬가지다. 대형마트 축산코너 직원은 "며칠 전만 해도 삼계탕이나 백숙 요리를 하기 위해 주부들이 생닭을 많이 구입했는데 이번 AI소식 이후 생닭을 구입하는 사람이 눈에 띄게 줄었다"고 말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2일 재발한 AI로 인해 6일까지 66농가에서 17만6100마리의 가금류가 살처분 됐다. 앞으로 16농가, 1만마리가 더해져 총 18만마리가 넘는 가금류가 살처분 될 예정이다. 현재까지 닭이 17만4000마리 살처분 돼 가금류 중 가장 많이 땅에 묻혔으며 고병원성으로 확진된 농장은 제주2, 군산1, 파주1, 기장1 등 총 5곳이다. 


출처 : 데일리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