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이우람 기자] 맛집 음식은 물론 생수 한병, 의약외품까지 배달해주는 신개념 실시간 상품 유통서비스가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메쉬코리아'가 상점과 배달 서비스 사업자를 연결하여 실시간으로 필요한 상품을 소비자들에게 직접 유통하는 '부탁해!'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미 배달 심부름 앱 '부탁해!' 서비스를 실시 중이며 5월 중 정식 서비스가 실시될 예정이다.

특히 지난 4월 미국에서 진행된 전세계 창업 대회인 Stanford E-Bootcamp에 대한민국 대표로 참가하여 한국 기업으로는 최초로 결선에 진출하여 심사위원들로부터 호평을 받은바 있다.

2001년부터 개최되어 올해 13번째 대회를 맞고 있는 Stanford E-Bootcamp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EA 스포츠, 페이팔, 드랍박스 등 저명한 기업에서 후원하는 명성 높은 대회이다.

전 세계 56개국의 창업인들이 모여 4일 동안 네트워킹을 진행하는 권위 있는 컨퍼런스로 미국 외 국적을 가진 창업인들 중에는 오직 30팀에게만 참가 기회가 제공된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최근 구글에서 야후!의 CEO로 자리를 옮긴 메리사 마이어를 비롯하여 창업 인큐베이팅으로 유명한 와이콤비네이터의 수장 폴 그레이엄, Sun Microsystems의 설립자 비노드 코슬라 등 다양한 연사들이 자리를 빛냈다.

그동안 이 대회에 여러 차례 국내 업체들이 출전했으나 모두 예선 진출에서 고배를 마셨다.

그러나 이번에 메쉬코리아는 '부탁해!'로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으며 최종 11개 업체만이 올라가는 결선 진출이라는 성과를 얻어냈다.

특히 대회 심사위원 중 한 명인 스탠포드 대학교 토마스 코스닉 교수는 "사용자, 상점, 서비스 업체 모두가 배달이라는 속성을 간절히 필요로 하며, 실시간을 IT로 구현한 역량이 매우 뛰어나다"고 칭찬했다.

엔젤투자자로 활약 중인 케빈 스미스 심사위원 또한 "현재 산업 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다는 점이 매우 주효하다"고 덧붙였다.

유정범 대표는 "구글, 아마존, 이베이, 에버노트 등 유수 기업의 임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실리콘밸리의 열정적인 창업 의지와 사업 방향성에 대해 연구할 수 있었다"며, "한국의 고객들에게도 하루 내 배달되는 실리콘밸리의 서비스를 뛰어넘는 실시간 배달 서비스를 구축하여 더욱 힘쓰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부탁해!' 서비스는 맛집들의 메뉴는 물론 의약외품, 의류, 생활용품 등 배달이 불가능 하던 상점에 대한 서비스뿐 아니라 이미 배달이 가능한 상점들에 대해서도 동일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특히 바쁜 직장인들과 혼자 사는 여성들 및 육아로 시간이 부족한 부부들과 같이 외출이 쉽지 않은 소비자들에게 상당히 유용한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강력범죄가 기승을 부리는 사회적 이슈를 반영하여 배달 기사의 얼굴사진을 포함한 최소한의 신상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며 실시간으로 위치 확인도 가능하다는 장점을 내세우고 있다.

'부탁해!'는 현재 서울 지역을 중심으로 베타서비스 중이며 상점, 배달사업자의 적극적인 제휴를 통해 올해 5월 중 정식 서비스가 출범될 예정이다.

 

http://www.bootake.com/

--------------------------------------------------------------------------------

 

 

‘어서와, 죠스떡볶이 배달은 첨이지’…메쉬코리아에서‘부탁해!’

 

원본보기

 

신개념 실시간 배달주문 서비스 기업 메쉬코리아는 10월 중 ‘부탁해!’ 앱을 통해 맛집 음식을 주문하는 모든 고객에게는 배달비 천원만 받는 ‘10월에는 천원으로 맛집배달을 부탁해!’ 이벤트를 실시 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메쉬코리아의 배달주문 앱 ‘부탁해!’를 통해 ‘죠스떡볶이’ ‘봉추찜닭’ ‘온더보더’ ‘로커커리’ ‘홀리차우’ ’일마레’ ’공수간’ ‘손수헌’ ‘죽이야기’ ‘싱카이’ ‘키사라’ ‘크리스피크림도넛’ ‘누들박스’ ‘토시래’ 등의 맛집 메뉴 및 유명 커피숍, 냉면집, 족발집 등 강남,서초,분당 지역을 중심으로 주문이 가능하며 향후 주문가능지역을 점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이벤트를 통해 그동안 음식배달이 불가능하던 맛집 매장의 메뉴들을 배달비용의 부담없이 저렴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특히 부탁해! 서비스는 1인 가족이나 여성 고객들의 안전을 위하여 주문시 배달기사의 실시간 위치 상황은 물론 배달기사들의 사진 및 연락처 확인이 가능한 차별화된 검증 배달 서비스를 특징으로 내세우고 있다.

메쉬코리아는 기존에 음식 배달이 불가능한 상점들과 지역 배달 서비스 사업자를 연결하여 실시간으로 필요한 음식과 상품을 소비자들에게 직접 유통하는 ‘부탁해!’를 모바일 앱과 인터넷을 통해 서비스 하고 있다.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는 “부탁해! 서비스는 이미 시장에서 검증된 맛집 음식들을 집에서 편하고 안전하게 배달시켜 맛볼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와 전략으로 배달시장의 새로운 트랜드를 만들어 나갈 것이다” 라고 말했다.


 -------------------------------------------------------------------------------

 

 

■ 실시간 배달 앱 개발 벤처기업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

“예전에는 배달원이 늦게 오면 소비자가 가게에 전화를 했죠. 그러면 모두가 알고 있는 뻔한 말이 돌아옵니다. ‘지금 출발 했어요’라고. 이제는 그럴 필요가 없습니다.”

실시간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부탁해!’를 내놓은 벤처기업 메쉬코리아의 유정범 대표는 이베이와 아마존 이후 새로운 유통 혁신의 시대가 올 것으로 확신했다. 과거에는 소비자 혹은 판매자 중심의 시장이었다면, 이제는 배송 시장까지 아우르는 새로운 E-커머스 시장이 열리는 것이다.

소비·판매자에 배송까지 아울러

‘부탁해!’는 기존에 배달이 불가능한 상점들과 지역 배달업자를 연결해 실시간으로 필요한 음식과 화장품, 꽃, 생필품 등을 소비자들에게 전해주는 앱이다. 유 대표는 “회사 앞 원룸에 살 때 5시간 만에 음식을 배달 받은 적도 있었다”며 “소비자와 배달원, 가게 주인의 정보 비대칭성이 문제라는 것을 깨닫고 ‘부탁해!’의 플랫폼을 떠올렸다”고 전했다.

‘부탁해!’는 소비자가 점포에 주문을 하는 순간, 점주와 배달원에게 동시에 주문내역을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이로 인해 배달원의 낭비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였고, 배달 시간도 빨라졌다.

뿐만 아니라 이 앱은 배달원의 이름은 물론 현재위치, 전화번호까지 소비자에게 알려준다. 주문이 늦더라도 왜 늦어지는지 소비자가 알 수 있고, 배달원의 신원을 알 수 있어 1인 가구 여성들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다. 점주 입장에서는 일일이 배달원의 위치에 대해 전화 응대를 할 필요가 없어지고, 배달업자도 시간과 비용을 아낄 수 있다.

지역 상점·배달업자 거미줄 연결

유 대표는 “배달업자들은 각 지역에서 전단지를 돌리면서 영업을 한다”며 “전단지 1만장을 뿌려야 1건의 주문이 들어오는데, ‘부탁해!’를 이용하면 전단지를 뿌릴 필요가 없어진다”고 말했다.

맛과 위생상태가 검증된 점포만을 입점시키는 것도 ‘부탁해!’의 장점이다. 유 대표는 “영세한 음식점의 경우, 홀도 없이 지하에서 음식을 만들어 배달만 하는 곳도 있다”며 “우리는 입점시키기 전 반드시 눈으로 점포를 확인하는 게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2주마다 주문 3배 폭증 성공예감

처음 3~4명으로 시작했던 이 회사의 직원은 현재 26명으로 늘었다. 컬럼비아대 MBA 출신인 유 대표를 비롯해 야후와 오라클 본사 출신들이 메쉬코리아에서 함께 일하고 있다. ‘부탁해!’의 가능성을 알아본 이들이 번듯한 직장을 그만두고 유 대표와 함께 인생을 걸어보기로 한 것이다. 유 대표는 “마케팅을 시작한 게 9월 중순부터인데, 2주마다 주문량이 3배씩 증가하고 있어 무척 고무적”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소비자-점주-배달원을 실시간으로 이어주는 플랫폼을 제공하는 업체는 전 세계적으로 메쉬코리아가 유일하다. 해외에서도 메쉬코리아의 플랫폼을 눈여겨보고 있다. 유 대표는 “현재 서울 강남 지역을 중심으로 서비스 중이지만 내년에는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내년 하반기에는 해외에도 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백민재 사진 정선식 기자

 
[포커스 Zoom 人]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 E-커머스 시장 새 지평…‘부탁해!’ 유통혁명을 부탁해

 

 

http://www.fnn.co.kr/content.asp?aid=7d28113981724980aba7685a8382f578http://www.fnn.co.kr/content.asp?aid=7d28113981724980aba7685a8382f578

 

■ 실시간 배달 앱 개발 벤처기업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

“예전에는 배달원이 늦게 오면 소비자가 가게에 전화를 했죠. 그러면 모두가 알고 있는 뻔한 말이 돌아옵니다. ‘지금 출발 했어요’라고. 이제는 그럴 필요가 없습니다.”

실시간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부탁해!’를 내놓은 벤처기업 메쉬코리아의 유정범 대표는 이베이와 아마존 이후 새로운 유통 혁신의 시대가 올 것으로 확신했다. 과거에는 소비자 혹은 판매자 중심의 시장이었다면, 이제는 배송 시장까지 아우르는 새로운 E-커머스 시장이 열리는 것이다.

소비·판매자에 배송까지 아울러

‘부탁해!’는 기존에 배달이 불가능한 상점들과 지역 배달업자를 연결해 실시간으로 필요한 음식과 화장품, 꽃, 생필품 등을 소비자들에게 전해주는 앱이다. 유 대표는 “회사 앞 원룸에 살 때 5시간 만에 음식을 배달 받은 적도 있었다”며 “소비자와 배달원, 가게 주인의 정보 비대칭성이 문제라는 것을 깨닫고 ‘부탁해!’의 플랫폼을 떠올렸다”고 전했다.

‘부탁해!’는 소비자가 점포에 주문을 하는 순간, 점주와 배달원에게 동시에 주문내역을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이로 인해 배달원의 낭비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였고, 배달 시간도 빨라졌다.

뿐만 아니라 이 앱은 배달원의 이름은 물론 현재위치, 전화번호까지 소비자에게 알려준다. 주문이 늦더라도 왜 늦어지는지 소비자가 알 수 있고, 배달원의 신원을 알 수 있어 1인 가구 여성들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다. 점주 입장에서는 일일이 배달원의 위치에 대해 전화 응대를 할 필요가 없어지고, 배달업자도 시간과 비용을 아낄 수 있다.

지역 상점·배달업자 거미줄 연결

유 대표는 “배달업자들은 각 지역에서 전단지를 돌리면서 영업을 한다”며 “전단지 1만장을 뿌려야 1건의 주문이 들어오는데, ‘부탁해!’를 이용하면 전단지를 뿌릴 필요가 없어진다”고 말했다.

맛과 위생상태가 검증된 점포만을 입점시키는 것도 ‘부탁해!’의 장점이다. 유 대표는 “영세한 음식점의 경우, 홀도 없이 지하에서 음식을 만들어 배달만 하는 곳도 있다”며 “우리는 입점시키기 전 반드시 눈으로 점포를 확인하는 게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2주마다 주문 3배 폭증 성공예감

처음 3~4명으로 시작했던 이 회사의 직원은 현재 26명으로 늘었다. 컬럼비아대 MBA 출신인 유 대표를 비롯해 야후와 오라클 본사 출신들이 메쉬코리아에서 함께 일하고 있다. ‘부탁해!’의 가능성을 알아본 이들이 번듯한 직장을 그만두고 유 대표와 함께 인생을 걸어보기로 한 것이다. 유 대표는 “마케팅을 시작한 게 9월 중순부터인데, 2주마다 주문량이 3배씩 증가하고 있어 무척 고무적”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소비자-점주-배달원을 실시간으로 이어주는 플랫폼을 제공하는 업체는 전 세계적으로 메쉬코리아가 유일하다. 해외에서도 메쉬코리아의 플랫폼을 눈여겨보고 있다. 유 대표는 “현재 서울 강남 지역을 중심으로 서비스 중이지만 내년에는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내년 하반기에는 해외에도 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백민재 사진 정선식 기자

 

■ 실시간 배달 앱 개발 벤처기업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

“예전에는 배달원이 늦게 오면 소비자가 가게에 전화를 했죠. 그러면 모두가 알고 있는 뻔한 말이 돌아옵니다. ‘지금 출발 했어요’라고. 이제는 그럴 필요가 없습니다.”

실시간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부탁해!’를 내놓은 벤처기업 메쉬코리아의 유정범 대표는 이베이와 아마존 이후 새로운 유통 혁신의 시대가 올 것으로 확신했다. 과거에는 소비자 혹은 판매자 중심의 시장이었다면, 이제는 배송 시장까지 아우르는 새로운 E-커머스 시장이 열리는 것이다.

소비·판매자에 배송까지 아울러

‘부탁해!’는 기존에 배달이 불가능한 상점들과 지역 배달업자를 연결해 실시간으로 필요한 음식과 화장품, 꽃, 생필품 등을 소비자들에게 전해주는 앱이다. 유 대표는 “회사 앞 원룸에 살 때 5시간 만에 음식을 배달 받은 적도 있었다”며 “소비자와 배달원, 가게 주인의 정보 비대칭성이 문제라는 것을 깨닫고 ‘부탁해!’의 플랫폼을 떠올렸다”고 전했다.

‘부탁해!’는 소비자가 점포에 주문을 하는 순간, 점주와 배달원에게 동시에 주문내역을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이로 인해 배달원의 낭비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였고, 배달 시간도 빨라졌다.

뿐만 아니라 이 앱은 배달원의 이름은 물론 현재위치, 전화번호까지 소비자에게 알려준다. 주문이 늦더라도 왜 늦어지는지 소비자가 알 수 있고, 배달원의 신원을 알 수 있어 1인 가구 여성들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다. 점주 입장에서는 일일이 배달원의 위치에 대해 전화 응대를 할 필요가 없어지고, 배달업자도 시간과 비용을 아낄 수 있다.

지역 상점·배달업자 거미줄 연결

유 대표는 “배달업자들은 각 지역에서 전단지를 돌리면서 영업을 한다”며 “전단지 1만장을 뿌려야 1건의 주문이 들어오는데, ‘부탁해!’를 이용하면 전단지를 뿌릴 필요가 없어진다”고 말했다.

맛과 위생상태가 검증된 점포만을 입점시키는 것도 ‘부탁해!’의 장점이다. 유 대표는 “영세한 음식점의 경우, 홀도 없이 지하에서 음식을 만들어 배달만 하는 곳도 있다”며 “우리는 입점시키기 전 반드시 눈으로 점포를 확인하는 게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2주마다 주문 3배 폭증 성공예감

처음 3~4명으로 시작했던 이 회사의 직원은 현재 26명으로 늘었다. 컬럼비아대 MBA 출신인 유 대표를 비롯해 야후와 오라클 본사 출신들이 메쉬코리아에서 함께 일하고 있다. ‘부탁해!’의 가능성을 알아본 이들이 번듯한 직장을 그만두고 유 대표와 함께 인생을 걸어보기로 한 것이다. 유 대표는 “마케팅을 시작한 게 9월 중순부터인데, 2주마다 주문량이 3배씩 증가하고 있어 무척 고무적”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소비자-점주-배달원을 실시간으로 이어주는 플랫폼을 제공하는 업체는 전 세계적으로 메쉬코리아가 유일하다. 해외에서도 메쉬코리아의 플랫폼을 눈여겨보고 있다. 유 대표는 “현재 서울 강남 지역을 중심으로 서비스 중이지만 내년에는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내년 하반기에는 해외에도 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백민재 사진 정선식 기자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