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술은 비장의 기운이 밖으로 드러나는 곳으로 정상적인 입술은 은은하게 홍색을 띄어야 하며, 지나치게 두텁거나 얇아서는 안된다. 특히 적당한 윤기가 유지돼야 하며 지나치게 마르거나 갈라지지 않아야 한다.

입술이 두터운 사람은 선천적으로 다른 장기에 비해 비장의 기능이 발달했음을 나타낸다. 반대의 경우는 비장의 기능이 약하다는 의미다.

 

1. 이마에 뽀로지가 많이 난다.

장이 나쁠 확률이 높다

장이 나쁘거나 변비, 설사가 반복되는 경우엔 이마 쪽에 뽀로지가 생긴다

 

2. 볼 부분에 뽀로지가 생긴다.

위장장애일 확률이 높다

기의 흐름인 경락으로 살펴볼 때 볼은 위장의 기가 흐르는 곳이다

위장장애를 치료하면 볼의 트러블을 없앨 수 있다


3. 기미가 심하다.

혈액순환이 나빠서 영양이 부족할 확률이 높다

기미는 임신, 출산 또는 햇빛에 의한 멜라닌 색소의 반응일 뿐 아니라

몸의 변화에 따른 반응이다. 혈액순환이 나쁘거나 변비, 신장이 약할 때 기미가 잘 생긴다


4. 입술이 퉁퉁하고 물집이 툭툭 생긴다.

피곤하고 면역기능이 떨어졌을 때 이 현상이 나타난다. 비장과 관계있다. 비장이 약해지면 몸이 피곤해지고 면역력도 저하돼 평소 몸 속에 있던 헤르페스라는 바이러스가 입술에 물집으로 나타난다.


5. 입술이 자꾸 트고 갈라진다.

위장에 열이 많은 사람에게 해당된다. 위장에 영양을 공급해 비위를 건강하게 해주면 치료에 도움이 된다. 특히 과로하거나 신경을 많이 쓰거나 스트레스를 과도하게 받을 경우 증세가 더 악화된다.


6. 입술 안쪽이 자주 헐어서 음식을 제대로 못 먹는 경우는 대개 비위의 습열(濕熱)로 인한 경우와 심화(心火), 혹은 신장의 허화(虛火) 때문이다. 어떤 사람은 입안에 침이 유달리 많이 고여 입술이 젖어 있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중풍환자에게서 많이 나타난다. 또한 체내에 양기가 부족한 경우에도 나타나므로 이때에는 양기를 보충해주면 된다. 간혹 입술 근육이 떨리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간장에 풍사(風邪)가 있거나 비장이 풍사의 침입을 받았기 때문이다.

 

7. 입술색은 건강의 지표이다

입술의 색깔이 빨간색을 띠는 것은 혈열(血熱)로 인한 것이며 사람이 임종 때 입술의 색깔이 검게 되는데 이는 비장의 기운이 막혀 끊어졌기 때문이다.

* 입술이 건강하게 붉지 않고 누렇다면 소화기에 병이 있을 확률이 높고

* 입술이 자색 빛을 띠면 거의 어혈때문이고, 음허(陰虛) 때문인 경우도 있고

* 입술이 핏기가 없으면 氣가 허하고 양기부족 때문이고

* 입술이 보라빛이면 심장이나 폐에 문제가 있을 때 혈액 속 산소가 줄어들었을 경우다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아... 근데 무플이면.. 슬플거 같아요..

댓글 하나만이라도.. ㅋㅋㅋ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