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와 롯데주류가 참이슬 ·처음처럼 알코올 도수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독한 소주보다 부드럽고 순한 소주를 찾는 저도주 트렌드에 맞춰 도수를 계속 낮춰온 소주업계가 성장 돌파구를 0.1도라도 낮추는데서 찾고 있는 것이다. 


30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제품 리뉴얼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알코올 도수를 낮춰온 국내 소주업체들이 다시 도수를 낮추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다만 이들 업체들은 도수를 낮추는 방안에 대해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다"며 "15도 이하로는 가지 않을 것"이라며 말을 아끼고 있다.


그러나 주력 소주들의 알코올도수 하락 없이는 저성장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들은 도수 하락시 출하량이 증가한 패턴에 주목하고 있다. 


서영화 SK증권 연구원은 "올해 참이슬과 처음처럼의 추가적인 알코올 도수 하락 없이는 소주 시장의 성장을 기대하기 힘든 상황"이라며 "특히 빈병보증금 인상 등으로 음식점 및 소매채널에서의 판매가격이 연초 인상돼 추후 소주 출고가 인상이 쉽지 않은 점을 감안하면 소주업체들이 알코올 도수 인하를 통한 성장 모멘텀을 추구할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2001년 23도에 이르렀던 참이슬, 처음처럼의 알코올 도수는 2007년 19.5도까지 하락했다. 이 과정에서 국내 소주 출하량은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2008년~2011년까지 참이슬과 처음처럼의 알코올도수가 19.5도로 동결될 당시에는 국내 소주 출하량이 132만kl에서 122만kl까지 축소됐다. 


2012년 참이슬의 알코올도수가 19도로 하락하자 소주시장은 바로 반등했다. 출하량이 122만kl에서 128만kl로 다시 늘어난 것. 2013년 참이슬과 처음처럼의 알코올도수가 또 다시 동결됐을 때 소주 시장은 축소됐고 이후에도 계속 같은 패턴을 보여왔다.알코올 도수 변화가 없었던 올 1분기 역시국내 소주 출하량은 축소됐다.


업계 한 관계자는 "소주 제품의 알코올 도수를 낮추게 되면 주정 사용량이 줄어 제품 제조원가를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게다가 저도주는 현재 소비자들이 찾는 트렌드로, 당분간 흐름이 지속될 전망이기 때문에 저도 신제품이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저도주 최대 격전지는 부산과 경남지역이다. 참이슬과 처음처럼은 각각 16.9도와 16.5도 제품을 이들 지역에서만 판매중이다. 업체들은 도수를 더 낮추는 방안과 함께 부산 지역서 판매하는 제품을 서울 등 전국으로 판매를 확대하는 것도 함께 검토중이다. 서울에서는 참이슬 17.8도, 처음처럼 16.8도를 판매하고 있다.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나우뉴스]

탈모·흰머리 치료 가능할 ‘줄기세포’ 찾았다 - Petrik / Fotolia

탈모와 흰머리 치료로 이어질 수 있는 줄기세포를 과학자들이 우연히 발견해냈다.

미국 텍사스대 사우스웨스턴의료센터의 피부과 교수 루 레 박사팀은 신경 발달과 관련이 있는 한 단백질이 모발을 형성하는 피부 속 줄기세포에서 활성화하는 것을 발견했다.

KROX20로 불리는 이 단백질은 모발의 전구체(전 단계 물질)로, 이후 이 단백질의 세포는 모발 색소 형성에 필수적인 줄기세포인자(SCF) 단백질을 생산한다.

연구팀은 쥐의 체모에 있는 전구체의 세포에서 SCF 단백질을 생산하는 유전자를 제거하는 실험을 통해 쥐의 체모가 흰색으로 변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KROX20 단백질을 생산하는 세포를 제거하는 실험에서는 체모가 자라지 않고 빠지는 현상도 확인했다.

루 레 박사팀은 신경계통에 종양이 생기는 유전성 질환인 신경섬유종증 1형이 어떻게 나타나는지 연구하는 과정에서 이런 발견을 이뤄냈다. 이번 발견은 앞으로 탈모와 흰머리를 치료하는 방법을 찾아내는 것은 물론 우리가 왜 늙게 되는지를 설명하는 것으로 이어질 수 있다.

루 레 박사는 이번 발견은 효과적인 치료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프로젝트는 특정 종양이 어떻게 형성하는지를 이해하기 위한 노력에서 시작됐지만, 모발이 왜 하얗게 변하고 모발의 직접적인 성장에 관여하는 세포를 식별하는 것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또한 “우리는 이런 지식을 바탕으로 미용상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 국부 화합물(크림 또는 연고)을 만들거나 모낭에 필요한 유전자를 안전하게 전달하는 방법을 알아내길 원한다”고 말했다.

과학자들은 이미 모낭 맨 밑 돌출부인 벌지(bulge) 구역에 포함된 줄기 세포들이 모발을 만드는데 관련돼 있으며, SCF 단백질이 색소 세포에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

이들 과학자가 자세히 모르는 부분은 이런 줄기세포가 모낭의 기저부인 모구(bulb) 구역으로 이동한 뒤 모낭에 있는 세포가 SCF 단백질을 생산하거나 모공 바깥 부분인 모간(hair shaft)을 생성하는 것과 관련한 세포들이 KROX20 단백질을 생성한 뒤 일어난 일이다.

KROX20 단백질과 SCF 단백질로 기능하는 세포들이 존재한다면 이들 세포는 모구로 이동해 색소를 생산하는 멜라닌 세포와 상호작용하고 착색된 모발로 자라난다. 하지만 SCF 단백질을 생산하는 세포가 없다면 모발은 회색으로 변해 이후 나이가 들면 흰 색으로 변하며, KROX20 단백질을 생산하는 세포가 없으면 모발 성장이 중단하는 것이다.

앞으로의 연구는 우리 인간이 나이가 들면서 노년층에서 나타나는 흰머리와 모발 얇아짐뿐만 아니라 남성형 탈모로 이어지는 과정에 줄기세포 속에 있으며 KROX20 단백질과 SCF 단백질의 생산에 기여하는 유전자의 작동 여부에 따른 메커니즘을 밝히는 과정으로 이어질 계획이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유전자와 발달’(Genes & Development) 최신호에 실렸다.

출처:서울신문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지난달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역대 두 번째로 많은 규모인 3,765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미국 달러화의 약세로 유로와 파운드 등 다른 보유자산의 가치가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4월말 외화보유액’을 보면, 지난달 말 현재 외환보유액은 3,765억7000만달러로 전달(3,753억달러)보다 12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이는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던 지난해 9월 3,777억7,000만 달러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지난달 외환보유액이 증가한 건 달러화 약세 영향이 크다. 달러가 약세를 보여 유로나 파운드 등 달러 이외 통화로 표시된 자산을 미국 달러로 환산한 금액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실제 4월 한 달간 주요 6개국 통화를 대상으로 산정한 미 달러화 지수는 1.3% 하락했다. 달러는 원화에 대해 1.7% 올랐지만 여타 통화에 대해서는 주로 약세를 보였다. 유로 가치는 달러에 대해 1.7%, 파운드는 3.4% 상승했고 엔화도 0.5% 올랐다.


3월말 보유액을 기준으로 한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순위는 세계 8위로 전월과 같았다. 1위는 중국(3조91억 달러)으로 2월 말보다 40억 달러 늘었고 이어 일본(1조2,303억 달러), 스위스(7,304억 달러), 사우디아라비아(5,086억 달러), 대만(4,375억 달러), 러시아(3,979억 달러), 홍콩(3,956억 달러) 등의 순이었다. 


출처 : 한국일보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