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9월 말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하 김영란법)'이 시행된 뒤인 작년 4분기에 국내 30대 그룹의 접대비가 전년 동기보다 2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중 지난해 접대비 내역을 공시한 111개사를 대상으로 작년 4분기 접대비를 조사한 결과 212억8600만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8.1%(83억3900만원) 감소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30대 그룹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3%, 48.0%나 급증했지만 접대비 지출은 대폭 감소한 것이다.


그룹별로 보면 사업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부영그룹과 접대비 내역을 공시하지 않은 대우조선해양·KT&G·대우건설 그룹을 제외한 26개 그룹 중 24개 그룹(92.3%)은 모두 접대비를 줄인 것으로 조사됐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65.4%(2억1400만원)를 줄여 감소 폭이 가장 컸고, 롯데(59.9%, 10억300만 원)와 GS(55.0%, 5억7300만원), 미래에셋(50.3%, 9억800만원) 그룹 등도 절반 이상씩 줄였다.


이어 삼성(-49.8%, 7억8700만원), OCI(-49.8%, 3억2400만원), 대우건설(-46.3%, 6억2500만원), 포스코(-45.0%, 2억5600만원), 영풍(-41.8%, 2억9700만원) 그룹이 감소 폭 상위에 속했다. 반면 KT(5.3%, 1400만원)와 현대차(2.1%, 5100만원) 그룹은 소폭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접대비 총액에서는 SK그룹이 29억92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현대차(24억9800만원), 현대중공업(19억9900만원), 한화(17억600만원), 하림(14억3500만원), 현대백화점(11억4400만원) 그룹 등이 10억 원을 넘겼다. 이어 두산(9억8800만원), 한국타이어(9억2800만원), 미래에셋(8억9800만원), CJ(8억1400만원), 삼성(7억9400만원) 그룹 등이 뒤를 이었다.




출처 : 디지털타임스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