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역대 두 번째로 많은 규모인 3,765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미국 달러화의 약세로 유로와 파운드 등 다른 보유자산의 가치가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4월말 외화보유액’을 보면, 지난달 말 현재 외환보유액은 3,765억7000만달러로 전달(3,753억달러)보다 12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이는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던 지난해 9월 3,777억7,000만 달러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지난달 외환보유액이 증가한 건 달러화 약세 영향이 크다. 달러가 약세를 보여 유로나 파운드 등 달러 이외 통화로 표시된 자산을 미국 달러로 환산한 금액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실제 4월 한 달간 주요 6개국 통화를 대상으로 산정한 미 달러화 지수는 1.3% 하락했다. 달러는 원화에 대해 1.7% 올랐지만 여타 통화에 대해서는 주로 약세를 보였다. 유로 가치는 달러에 대해 1.7%, 파운드는 3.4% 상승했고 엔화도 0.5% 올랐다.


3월말 보유액을 기준으로 한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순위는 세계 8위로 전월과 같았다. 1위는 중국(3조91억 달러)으로 2월 말보다 40억 달러 늘었고 이어 일본(1조2,303억 달러), 스위스(7,304억 달러), 사우디아라비아(5,086억 달러), 대만(4,375억 달러), 러시아(3,979억 달러), 홍콩(3,956억 달러) 등의 순이었다. 


출처 : 한국일보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