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들은 물놀이를 하면서도 안전하게 스마트폰을 사용하기 위해 방수팩을 구입하지만, 시중에 유통 중인 제품 일부는 방수성능이 불량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3년간 접수된 방수팩 관련 소비자 상담 546건을 조사한 결과 94.9%(518건)가 누수로 인한 2차 피해였다고 11일 밝혔다.


실제로 소비자원이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구입한 33개 방수팩을 대상으로 수심 1m에서 30분간 침수 시험을 한 결과, 어메이징샵이 판매한 ‘스마트방수팩’ 등 1개 제품에서 전자제품의 기능에 해로운 영향을 일으킬 수 있는 양의 물이 침투됐다.


33개 제품 가운데 사용 가능 수심(5m, 10m)이 표시된 7개 방수팩을 대상으로 해당 수심에서의 침수 여부를 조사한 결과에서는 해솔아이티 ‘스마트폰방수팩’과 ㈜엔케이씨앤에스 ‘미라벨MB-PN’ 등 2개 제품에서 누수가 발생했다.




소비자원은 이들 제품에 대해 시정조치를 권고했으며, 해당 업체는 이를 받아들여 판매 중단 및 환급 조치하기로 했다.


상당수 방수팩은 침수 피해 예방 및 피해발생시 필요한 정보 등도 제공하지 않았다. 전체 33개 방수팩 중 구체적 사용방법을 표시하지 않은 제품이 23개(69.7%) 있었다. 피해가 발생했을 때 연락 가능한 연락처·주소 등을 표기하지 않은 제품은 25개(75.8%)나 됐다.


소비자원은 “방수팩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방수성능에 대한 입증 근거 및 사업자 정보 등이 표시된 제품을 선택하라”며 “스마트폰을 꺼낼 때는 방수팩의 물기를 제거하는 등 방수팩 구입·사용 관련 주의사항을 숙지하고 사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출처: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607111200001&code=920401&med=khan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