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주춤했던 온라인쇼핑 월간 거래액이 다시 증가해 올해 3월 역대 최대 금액을 경신했다.


온라인쇼핑에서 모바일쇼핑이 차지하는 비중은 최초로 59%를 넘어서 역시 기록을 다시 썼다.




4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온라인쇼핑 동향' 자료를 보면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년 전보다 21.3% 늘어난 6조3천257억원이었다. 이는 역대 최고 금액이다.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지난해 12월 이후 3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스마트폰 등을 이용한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1년 전보다 37.6% 증가한 3조7천318억원으로 전체 온라인쇼핑 거래액의 59.0%를 차지했다. 


모바일쇼핑 거래액과 비중은 사상 최고치다. 


전월과 비교했을 때 온라인쇼핑은 7.8%, 모바일쇼핑은 8.4% 증가했다. 


통계청 손은락 서비스업동향과장은 "모바일 이용이 보편화돼 전체 온라인쇼핑을 견인했다"며 "봄맞이 신학기 관련 상품 판매가 늘었고 3월 일수가 2월보다 사흘 더 많은 점도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손 과장은 "배송 기간이 단축돼 신선식품 등 상품이 다양화했고 업체의 경쟁으로 소비자들의 온라인쇼핑 이용 환경 개선돼 전체 거래액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전체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가장 비율이 높았던 상품군은 여행 및 예약서비스로 14.7%를 차지했다. 이어 음·식료품(11.7%), 의복(10.5%), 가전·전자·통신기기(10.3%) 등이 뒤를 이었다.

1년 전과 거래액을 비교하면 음·식료품(37.3%), 화장품(37.2%), 가전·전자·통신기기(20.7%)에서 증가세가 컸다.

모바일쇼핑 거래액 중 가장 비율이 높았던 상품군은 음·식료품으로 14.5%를 차지했다. 여행 및 예약서비스(12.6%), 의복(12.3%) 순서로 거래액이 컸다.

전년 동월 대비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가구(78.0%), 가방·패션 용품 및 액세서리(71.5%) 등의 상품군에서 많이 증가했다.

전체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의 비중이 높은 상품군은 아동·유아용품(74.8%), 신발(73.2%), 음·식료품(72.9%), 가방(71.0%) 등이었다. 이들 품목에서 '엄지쇼핑족'의 강세가 두드러진 셈이다.

취급상품 범위별로는 여러 종류의 상품을 파는 '종합몰' 거래액이 1년 전보다 20.9%, 특정 종류의 상품만 거래하는 '전문몰'은 22.5% 증가했다.

운영형태별로 보면 온라인 업체 거래액은 12.0%, 온·오프라인 병행업체는 39.1% 늘었다.



올해 1분기(1∼3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8조1천911억원으로 1년 전보다 19.4% 증가했다.

이 중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10조6천626억원을 차지했다. 1년 전 거래액보다 35.0% 늘었다.

1분기 온라인 해외 직접판매액은 7천716억원으로 전년 같은 분기보다 50.9% 늘었고, 직접구매액은 5천377억원으로 20.5% 증가했다.

해외 직접판매는 국가별로는 중국(6천218억원)에, 상품군별로는 화장품(5천932억원)에 집중됐다.

해외 직접구매는 국가별로는 미국(3천109억원)에, 상품군별로는 의류·패션 및 관련상품(1천984억원)에 각각 몰렸다.

출처 : 연합뉴스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