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이상 10명 중 3명 사업자금에 활용…50대 미만 2배

(세종=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50세 이상 중·고령층이 주택이나 예금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 사업자금에 쓰는 비율이 50세 미만의 2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업자금을 위한 주택담보대출에 대해서는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적용되지 않고 있어 향후 또다른 가계부채 뇌관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6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이 통계청의 2015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가구패널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담보대출 잔액은 660조원이었다.

이중 '거주주택마련'용이 전체의 41.9%(276조6천억원)였고, '거주주택 이외 부동산 마련'이 17.3%(114조4천억원)로 나타났다.

담보대출을 받아 '사업자금(영농자금 포함) 마련'에 쓴 것은 150조7천억원으로 전체의 22.8%를 차지했다.

교육비 마련 3.7%(24조1천억원), 생활비 마련 2.3%(15조3천억원) 등으로 집계됐다.

50세 이상 중·고령층과 미만의 청장년층으로 나눠서 담보대출 용도를 분석한 결과 50세 미만은 2명 중 1명 이상인 53%가 거주주택 마련을 위해 대출을 받았지만, 50세 이상은 3명 중 1명 꼴인 32%에 그쳤다.

반면 50대 이상 중 29%는 사업자금 마련 목적으로 돈을 빌려 50세 미만(16%)에 비해 월등히 높은 비율을 보였다.

거주주택 이외 부동산 마련 역시 50세 이상(21%)이 50세 미만(13%)에 비해 높았다.

이는 명예퇴직을 하거나 일찍 은퇴한 50대 이상이 마땅한 대안을 찾지 못하자 주택이나 예금을 담보로 돈을 빌려 자영업에 뛰어들거나 임대업에 나서고 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이런 은퇴층은 충분한 준비를 하지 못해 폐업에 이르는 경우가 많아 가계부채 문제를 확대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KDI는 "사업자금 마련을 위한 주택담보대출에 대해서는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적용이 배제되고 있다"면서 "중·고령층을 중심으로 한 자영업자 대출의 건전성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표> 주택담보대출의 용도별 잔액 비중

 

출처: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5/25/0200000000AKR20160525178500002.HTML?input=1179m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