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월 시작돼 전국을 뒤집어 놨던 AI가 잠시 주춤했다가 재발하면서 외식업계가 다시 침체의 공포에 휩싸였다. AI 여파로 가격이 안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또 다시 AI가 재발한 상황이라 닭고기, 달걀 등 밥상 물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 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5일 소매기준 계란 30개의 최고값은 9330원 이었다. 1년 전 6880원에 비해 35% 가량 폭등했으며, 1개월 전 1만50원에 비해 소폭 하락했지만 달걀값은 여전히 고공행진 중이다.


닭고기 역시 지난달 킬로그램당 5950원대를 유지했다가 지난 1일 5885원까지 떨어졌지만 또다시 5905원으로 반등했다.


이렇게 달걀과 닭고기 값이 오를 경우 빵, 치킨집, 외식업체 등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이라는 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가격인상설까지 꿈틀 거리고 있다.


대형 치킨프랜차이 업계 관계자는 "국내 대다수의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는 도계업체와 연간으로 거래를 맺고 닭고기를 공급받고 있어 당장 수급에는 문제가 없다"면서 "현재는 가격인상 계획은 없지만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검토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게다가 초복을 한 달 가량 남겨둔 시점에서 닭고기 급등 우려에 외식업계 관계자도 모두 불안감에 떨고 있다. 


평소 점심시간이면 북적거리던 서울 을지로의 A 삼계탕집은 "TV에서 AI 관련 뉴스가 연일 보도되면서 매출이 눈에 띄게 줄었다"며 "가뜩이나 닭고기랑 채소값이 올라서 장사하기 힘든데 초복, 중복, 말복을 앞두고 AI까지 재발하면서 고민이 이만 저만이 아니다"고 토로했다.


달걀이 주재료인 제빵업체들도 그야말로 울상이다. 제빵업체 한 관계자는 "사태를 지켜봐야겠지만 달걀 구하기가 지금보다 더 어려워지거나 가격이 인상할 경우 장사를 제대로 할 수 있을지 불안하다"며 하소연했다. 


대형마트 오리, 생닭코너도 한산하기는 마찬가지다. 대형마트 축산코너 직원은 "며칠 전만 해도 삼계탕이나 백숙 요리를 하기 위해 주부들이 생닭을 많이 구입했는데 이번 AI소식 이후 생닭을 구입하는 사람이 눈에 띄게 줄었다"고 말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2일 재발한 AI로 인해 6일까지 66농가에서 17만6100마리의 가금류가 살처분 됐다. 앞으로 16농가, 1만마리가 더해져 총 18만마리가 넘는 가금류가 살처분 될 예정이다. 현재까지 닭이 17만4000마리 살처분 돼 가금류 중 가장 많이 땅에 묻혔으며 고병원성으로 확진된 농장은 제주2, 군산1, 파주1, 기장1 등 총 5곳이다. 


출처 : 데일리안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