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서울 시내 식당과 이ㆍ미용업소,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등 8천500여곳의 생활물가 정보가 일목요연하게 인터넷에 제공된다.

서울시는 각종 생활필수품의 물가 정보를 정리한 '서울시 물가 홈페이지(mulga.seoul.go.kr)'를 만들어 내달 1일부터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홈페이지에는 서울시 물가 모니터요원 255명이 파악한 농ㆍ수ㆍ축산물부터 라면 등 공산품, 식당과 목욕탕 등 서비스업소 요금 등이 총망라돼 소개된다.

서울시는 음식점과 이ㆍ미용업소, 목욕탕 등 시내 8만5천여개의 개인 서비스 업소들의 요금 정보를 3개월마다 한 번씩 파악해 제공한다.

또 시내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100곳에서 격주로 물가 조사를 벌여 사과와 조기, 쇠고기 등 농ㆍ수ㆍ축산물 17개 품목의 가격 정보를 제공한다.

라면과 밀가루, 식용유 등 60종류의 공산품 가격은 한국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가격정보사이트의 정보를 연동해 소개한다.

이곳에서는 생필품 가격과 요금 정보뿐만 아니라 시내 전통시장 정보와 직거래 장터 소식, 각종 마트의 할인행사, 모범업소 안내 등 유용한 정보도 접할 수 있다.

이종범 서울시 생활경제담당관은 "물가 정보 홈페이지는 가격 정보를 전달하는 역할뿐만 아니라 물가 안정에 기여한 모범 업소를 적극적으로 홍보해 업소의 자율적인 가격 인하를 유도하는 커뮤니티 공간으로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 대형마트 생필품 가격 공개 후 업체 `희비`

-
홈플러스 "하나의 잣대로 평가 불가" 발끈..경쟁업체 `느긋`

[이데일리 안준형기자] 홈플러스가 발끈했다.
소비자보호원이 어제(21일)부터 생필품 가격정보 사이트(price.tgate.or.kr)를 통해 주요 생필품 가격을 공개하면서 홈플러스의 가격이 경쟁 대형마트에 비해 비싸게 나타났기 때문이다.

그 동안 대형마트는 치열한 가격 경쟁을 벌여와 가격이 비싸다는 이미지는 자칫 치명타가 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소비자원 조사에서 `비싼 대형마트`로 낙인 찍힌 홈플러스는 억울하는 입장이다. 가격 정책이 업체마다 달라 하나의 잣대로만 비교 할 수 없다는 주장이다. 또 쇠고기 등의 식품은 등급에 따라 가격 차가 크게 나기 때문에 동일한 비교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홈플러스는 이번 조사에서 경쟁상대인 이마트, 롯데마트 보다 가격이 높게 측정된 품목이 많았다. 테크 세제는 3200g 기준으로 이마트미아점(7100원)과 홈플러스영등포점(1만5050원)이 두배 차가 넘었다.

백설국내콩기름(900ml)도 이마트 미아점(2190원), 롯데마트 잠실점(2200원), 홈플러스 영등포점(3700원)으로 홈플러스가 높은 편에 해당됐다.

그 외 쇠고기 등심의 경우도 한우(100g) 기준으로 홈플러스 영등포점이 1만1480원(으뜸선한우)으로 가장 비싸게 거래됐다. 반면 이마트 미아점은 6800원(1등급)에 판매되고 있었다.

이에 홈플러스는 대형마트 업계 상황을 무시한 처사라며 반발하며 나섰다. 대형마트 마다 가격 정책이 다르기 때문에 하나의 잣대로만 단순 비교하기 힘들다는 주장이다.

홈플러스의 가격 정책은 `내셔널 프라이싱`으로 전 점포의 가격이 동일하지만 이마트와 롯데마트 등은 점포별로 가격이 다른 `로컬 프라이싱`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일부 매장의 가격만을 낮춰 잘못된 정보가 고객에게 전달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이마트 미아점 가격은 당사가 조사한 다른 이마트 점포와 가격이 크게 차이가 났다"며 "도브 탄력볼륨테라피·엘라스틴 볼륨컨트롤·펜틴 밀키모이스쳐 등은 이마트 인터넷몰 가격보다 50% 저렴하게 판매되고 있다"고 제기했다.

아울러 쇠고기 등의 제품을 단순한 원산지 기준 등으로만 비교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번 조사에서 쇠고기 100g 가격이 재래시장은 4500원, 백화점은 1만2800원으로 기재됐지만 재래시장은 육우 가격인 반면, 나머지는 모두 한우 가격이라는 지적이다.

또한 대형마트 한우 역시 동일상품이 아니라 롯데마트는 1+등급, 홈플러스는 1++등급 으로 등급별로 가격차가 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반면 상대적으로 가격이 싸게 조사된 다른 대형마트들은 느긋한 입장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대부분의 대형마트에서 매장별로 다르게 가격제도를 운영하는 로컬 프라이싱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며 "홈플러스도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격 정책과 무관하게 이마트의 제품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