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시스】김중민 소장 = 투자만 워런 버핏처럼 하나? 창업도 그렇게 하면 성공한다.
미국의 기업인이자 투자가인 워런 에드워드 버핏(81)은 뛰어난 투자 실력과 기부 활동으로 인해 흔히 '오마하의 현인'으로 통한다. 그의 투자는 '가치 투자'라고 불린다. 즉, 가치가 있으나 평가절하인 그야말로 흙 속의 진주를 찾아내 인내하고 기다려 대박을 얻는 방식의 투자다.

하루하루, 아니 초 단위로 일희일비하는 스켈핑 투자와는 격을 달리한다. 가치투자의 가치는 그가 얼마나 많은 부를 일궜는가만 보면 된다. 2008년 10월 기준으로 그의 재산은 580억달러다. 580억원도 평생 못 쓸 돈인데 달러란다. 올해 '포브스'지는 그를 세계 3번째 부자로 선정했다. 창업도 마찬가지다.

남들이 하는 것이 잘 된다고 아무런 사전지식도 없이 뛰어든다면 십중팔구 실패한다. 철저한 시장 분석이 선행돼야 한다. 조금 해보다 안 된다고 금방 업종 전환을 해서는 안 된다. 그것은 애초에 아이템 선정을 잘못했거나 상권을 잘못 골랐기 때문이다. 오히려 온라인 쇼핑몰은 낫다. 인터넷 쇼핑몰은 요즘은 100만원 정도면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프라인이라면 얘기가 달라진다.

일단 인테리어비가 헛것이 된다. 한식집을 하다가 안 된다고 양식집을 한다면 인테리어를 그대로 쓸 수 있을까? 처음부터 다시해야 한다. 접으려고 하면 보증금을 빼야 하는데 도심 A급 상권이라면 몰라도 C급 상권의 가게가 다른 세입자를 구한다는 것이 하늘의 별따기다. 점포가 나갈 때까지 들어가는 돈은 당연히 자신의 부담이다. 필자의 지인의 지인 중 음식업을 하는 사람이 있다.

그 사람의 가게는 일단 상권 선정을 잘못했다. 역세권에서 수백m 떨어진 곳, 그것도 골목 안 쪽이다. 배후지에 주택가 뿐이다. 그런 곳은 일단 음식점 자리로는 안 좋다. 차라리 편의점이면 낫겠다. 권리금이 없다고 돈 벌었다고 하면서 들어 앉았다. 그걸로 끝이다. 처음에는 보쌈집을 시작했다.

'오픈빨'로 손님이 조금 오다가 6개월도 안 돼 맛이 없다, 위생이 떨어진다는 등의 이유로 손님이 급감했다. 그러자 그 사람은 과감히 업종 전환을 궁리했다. 홍어 요리집을 준비했지만 오기로 한 주방장이 안 오면서 혼란을 겪었다. 그 사이 일 매출은 몇 만원도 안될 정도로 바닥이었다. 결국, 올해 초 퓨전 닭요리집으로 업종을 변경했다. 인테리어는 보쌈집의 방을 그대로 살리고 그 위에 테이블을 놓았다. 신발을 벗고 들어가던 곳에 신발을 신고 들어가는 희한한 인테리어가 연출됐다. 인테리어는 눈감아 주자.

다행히 음식 맛은 좋았다. 문제는 그 지역에서는 그런 유의 요리를 찾을 사람이 없다는 점이다. 강남의 청담동, 신사동 가로수길, 홍대 피카소 거리 등에서나 먹힐 메뉴를 서울 외곽 주택가에서 하니 될 턱이 있나. 그러자 다시 3개월만에 업종 변경을 준비 중이다.

이번엔 튀김집을 한다고 한다. 포기하지 못하는 이유는 건물 계약기간 때문이다. 아직 1년이 남았으니 뭘 하든 해야 한다는 얘기다. 그가 창업하기 전에 나를 만났다면 가게를 작게 오픈하더라도 권리금이 있는 번화가나 역세권을 택했을 것이다. 자기 기술이 없으니 자체 브랜드 말고 검증된 프랜차이즈로 갔을 것이다. 투자금은 더 들어도 1년 동안 날린 돈을 생각하면 그 돈이 그 돈이다. 오히려 장사가 안 되더라도 1년 사이 경기가 살아나면서 권리금이 높아져 돈을 벌 수도 있었고, 권리금을 더 못 받아내더라도 최소한 안 되는 가게를 빼기는 쉬웠을 것이다. 아니, 지금 장소에서 보쌈집을 하더라도 꾸준히 밀고 나가면서 잘못된 것은 보완하고 시정했다면 지금쯤 가게가 살아났을 수도 있다. 해보다 안 된다고 바로 엎고 다른 것을 한다면 고객은 안다. 저 집은 갈 집이 못 된다는 것을….

버핏의 일대기를 보면서 주식 투자방법만 배운다면 반쪽 공부다. 무슨 사업을 하든 돈을 끄는 힘을 그의 일대기는 시사한다. 아이템을 잘 골라라. 그리고 흔들리지 말고 밀고 나가라.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세탁소 포화요? 선진국 수준까지 가려면 아직 멀었어요.”

세탁편의점 크린스피드의 최철호 대표는 “일본의 경우 세탁편의점이 전체 80%를 차지할 정도로 보편화 돼있지만, 국내 비율은 아직 20%에 불과하다”며 세탁시장 포화에 대해 이같이 일축했다.

불황이 깊어지면서 세탁편의점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직접 배달하거나 수거하지 않고 대리점에서 빨랫감을 모아 세탁공장으로 보낸 뒤 받아오는 시스템이어서 특별한 기술이 없어도 창업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이다.

현재 국내 세탁편의점 프랜차이즈로는 크린토피아(www.cleantopia.com)와 크린스피드(www.cleanspeed.co.kr), 크린에이드(www.clean-aid.co.kr) 등이 있다.

image
이 중 크린스피드는 후발주자지만 올 초 가맹사업을 시작한 후 100여개를 오픈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크린스피드 자체 가격 경쟁력과 최근 경기불황에 따른 소자본 창업 증가와 맞물린 결과다.

크린스피드는 세탁 및 다림질을 포함해 와이셔츠 900원, 정장 상의 2500∼2800원, 정장 하의 1500∼2200원으로 일반세탁소의 반값 수준이다.

최 대표는 “타 브랜드의 경우 공장이 50~60여개 가맹점을 맡아 클레임이 높은 반면, 크린스피드의 경우 가맹점 20개를 맡기 때문에 품질유지가 가능해 고객만족도가 높은 편이다”며 “크린스피드는 세탁을 자동화하면서도 수작업 다림질을 병행해 서비스 질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크린스피드의 경우 750만원으로 창업이 가능해 예비 창업자뿐만 아니라 부업형태로 운영하고 싶어 하는 직장인들이나 주부들의 문의가 많은 편”이라며 “잠실 파크리오점에 입점한 크린스피드의 경우 하루 100만~150만원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충무김밥 등 외식업에만 20년 동안 종사한 업계 베테랑. 위암수술로 사업을 그만둘 위기에 처했지만 ‘세탁편의점’사업 진출로 일이 잘 풀렸다. 최 대표는 "세탁편의점은 인건비, 재고가 없어 폐업률이 낮고 서비스업이라 단골고객만 확보하면 성공하기 쉬운 아이템"이라고 말했다.

최 대표는 “세탁편의점의 성공은 입지조건에 달려있다”며 “아파트나 오피스텔 단지 내 상가, 대형 유통매장, 각종 생활편의시설과 가까이에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어떤 공장에 맡기느냐, 공장장의 책임의식이 있고 숙련도가 어떤지에 따라 품질이 다를 수 있다”며 “본사를 선택할 때 공장상태와 숙련된 전문가가 있는지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크린스피드는 여름철 비수기 타개를 위해 ‘겨울동복 세탁 반값 할인’ 이벤트를 실시하는 등 창업주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 Favicon of http://fr.ghdhairstraightenerba.com/ BlogIcon ghd 2013.01.06 20:12 신고

    I nästa sekund insåg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sitt misstag.Äter upp sig själva, närmar ögonvrån märkt en stor skugga, lyfte huvudet för att titta runt så vågade hermes, även kvävning.Jag stod framför ett ansikte strikt medelålders man, trimma kroppen, gott uppförande, för en tid, jag faktiskt inte kan skilja sin ålder, och då endast för att se hans polisonger något grånande, ansiktsdrag och hermes exceptionellt liknande. En 20-**-årig ung man stod i sin vänstra hand bredvid möta en lång och hermes också tyst såg på mig. Med hänsyn till att jag satt i köket biter i Lin familjen innan identitet två redo att komma.

    Förutom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far och hans bror, vem annars?Inte bara dem, båda bakom finns det några män och kvinnor klädda i mörk kostym, är uppenbarligen inte den biträdande sekreterare. De tittar på hermes.Bad.hermes hjärta "Ko Deng" utseende, fällt tårta, mittemot siktlinje av antalet vägen, snabbt stod upp.

    Ah, det är hur man ringer?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Lin Shushu? Lin bror?"Lin?" Hur detta samtal rätt När det egen introduktion stort huvud, jag bugade, "Hur mår du, att jag heter hermes ...... Ursäkta mig."Ord stammade, palmer kläm spänd kallsvett. Förväxlas med en tjuv gamla minnen inte kunde hjälpa flyta omedelbart datum idag är så lika, hermes andas andfåddhet upp.

  • Favicon of http://www.cheapbootsforsale2013m.com BlogIcon ugg 2013.03.03 22:14 신고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정흔기자][[창업 정보]]
'IMF보다 무섭다'는 말이 나오는 요즘, 창업시장 역시 불안하고 힘겹기는 마찬가지다. 소비자들의 지갑이 닫히면서 전과 같은 매출을 올리지 못해 문을 닫은 업종이 부지기수. 이럴 때일수록 더욱 빛을 발하는 불황형 창업 아이템에 눈 돌려 보는 건 어떨까. 안정과 실속을 내세우며 차별화된 브랜드를 내세우고 있는 불황형 아이템들을 알아봤다.

#주류전문점, "우리 불황 몰라요"

신문과 뉴스에는 연일 한숨만 내쉬게 하는 크고 작은 사건들로 술 생각이 간절해지게 한다. 이 때문에 소주, 맥주, 막걸리 할 것 없이 술 소비가 많았다. 여기에 주류업체들이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해 과실, 컬러, 칵테일 등 퓨전술을 앞 다퉈 내놓으면서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전통주 열풍도 한몫 했는데, 대표적인 전통주인 막걸리의 인기가 대폿집의 인기로 이어졌다.
어머니의 손맛이 담긴 푸짐하고 맛깔스런 안주와 고객을 먼저 생각하는 친절ㆍ배려서비스로 성공매장을 이룬 퓨전선술집 지짐이(www.ggmi.co.kr), 소백산 천연탄산수로 만든 生(생)막걸리와 질리지 않는 메뉴 그리고 옛 추억의 향수를 간직한 인테리어로 사랑 받고 있는 막걸리전문점 탁사발(www.taksabal.co.kr) 등이 상반기 주점창업 아이템으로 각광받은 곳이다.

#서민 주머니 사정 고려한 가격파괴 전문점

서민경제가 침체되면 가장 먼저 얼어붙는 곳이 외식업계다. 소비자들이 좀처럼 지갑을 열지 않기 때문이다. 무한리필 등 가격파괴 외식업체들이 인기를 얻은 이유다.

바비큐 전문점 너가내가(www.nurganega.co.kr)는 각종 바비큐 무한리필을 1인당 7900원에 즐길 수 있으며 무려 10가지의 메뉴를 마음껏 리필 할 수 있고 단박메뉴도 50여가지나 돼 골라먹는 재미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100% 국내산 생삼겹살을 4800원에 즐길 수 있는 곳도 있다. 삼겹살 체인점 돈이돈이(www.donidoni.co.kr)는 칼집을 내 다양한 소스로 재운 삼겹살로 평상시 매출액을 그대로 유지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소자본으로 창업 리스크 줄인 생계형창업아이템

경기불황으로 명퇴자나 실직자들과 더불어 예비창업자들도 어느 해보다 늘어나면서 많은 창업자들이 안정성 높은 생계형아이템으로 눈을 돌렸다. 그 업종 역시 다양하다.

불황일수록 호황을 맞는 업종인 도시락전문점의 경우, 기존 점포 소유자는 500만원으로 창업을 시작할 수 있는 고급 웰빙 도시락전문점인 오니벤또(www.partyball.co.kr)와 생일파티, 동호회모임, 학급행사 등으로 인기인 오븐구이치킨 및 대표 분식메뉴를 2000~4000원으로 즐길 수 있는 퓨전 분식집 달토네(www.daltone.co.kr)가 이 같은 업종에 해당한다.

또한 1000만원대로 치킨 테이크아웃 및 치킨배달전문점 창업이 가능한 치킨 체인점 치킨다라치(www.darachi.co.kr) 역시 생계형창업 아이템으로 주목 받고 있다.

#맛은 기본, 분위기도 색달라야 산다

외식은 음식의 맛뿐만 아니라 함께하는 사람이 중요하다. 또 하나 빼놓지 말아야 할 것이 바로 분위기. 메뉴의 특성에 맞게 동화적이거나 소비자의 취향을 고려한 인테리어와 소품들이 음식의 맛을 돋워주는데 한몫 한다. 또 매장을 찾은 고객에게 추억과 재미를 선사하며 단골고객을 늘려가고 있는 곳도 적지 않다. 즉 차별화 되지 못하면 불황에 살아남을 수 없다는 것이다.

스파게티전문점 솔레미오(www.솔레미오.kr)는 화사한 봄을 옮겨놓은 듯한 인테리어로 방문고객들에게 동화 속에 있는 느낌을 주고 있다. 여성고객을 공략한 호프체인점 엘리팝(www.alleypub.com)도 곳곳에 핑크빛 꽃무늬로 여성 취향을 가미했다. 이색카페로 알려진 커피전문점 쿠벅(www.coobuck.com)은 매직쇼와 카페아트로 먹는 재미와 보는 재미를 더한 곳이다.

# 커피와 찰떡궁합 '도넛'과 '번' 인기

친구들과의 모임장소 1순위인 커피숍, 식사 후 개운하게 입가심 할 수 있는 커피 한잔 등 커피음료는 생활 속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았다. 이 때문에 외국계 브랜드, 국산 토종 브랜드, 대기업 프랜차이즈 등 국내 커피시장이 확대되면서 커피마니아를 잡기 위한 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특히 커피와 궁합을 이루는 다양한 맛의 도넛과 진한 모카향의 번이 고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매장에서 갓 구워낸 신선함 가득한 도넛과 번은 커피와 곁들이는 서브메뉴 가운데 가장 인기 메뉴다. 자체개발 도넛기계로 창업비용을 줄인 글레이즈 도넛전문점 링팡도너츠(www.ringpang.com, 링팡도넛앤커피)와 국내산 재료로 만든 토종 번 브랜드 미스터로티(www.mrroti.co.kr)가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곳이다.

# 인터넷쇼핑몰, 또 다른 불황기 창업 트렌드

최근 부업이 가능하고 무점포로 창업을 시작할 수 있는 인터넷쇼핑몰창업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인터넷창업은 무자본창업, 소자본창업, 여성창업을 원하는 사람들과 투잡, 부업알바, 재택근무 등 부수입창출을 원하는 예비창업자들에게 특히 관심이 높다.

이 같은 업종으로 온라인쇼핑몰 무료 분양사업을 시작하면서 단기간 내 랭키닷컴 1위를 차지하며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인포리치(http://inforich.co.kr)가 대표적이다.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c.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5:38 신고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gå gymnasiet är en verkligt ädel högstadiet, innan pojkarnas skola, för några år sedan började ta emot kvinnor. Gymnasiet för att fullfölja elitutbildning undervisning fruktansvärt dyrt.Luoxiao Chang hermes Care för Kanada, men även flera ta hand om, hermes bara en entré till lärare blå ögon, som de måste se, var runt klasskamrater mycket vänliga, hermes sig väl, följt av tillsats av propagandadepartementet av studentkåren och flera organisationer sedan hermes älskar denna skolan.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var furste skolan, bra familj bakgrund, enastående utseende och stilig, extremt hög prestige i eleverna.hermes skola uppsökande verksamhet är mycket upptagen i propagandadepartementet fötter inte vidrör marken spänningen, alltid mycket sent att lämna skolan, så jag hittade ett märkligt fenomen.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tid utanför besök, låt mig ställs på Luojiao Zhang hem i lägenheten mindre än hundra meter från skolan, mycket nära och mycket säker,http://www.hermesswedenv.com/ det spelar ingen roll så lite sent att gå tillbaka.Gå tillbaka till hur hermes över campus och efter experimentell byggnad, lekplats, inomhus stadion och pool. De gatlyktor dunkla okända i natten, hermes se någon smyga in från poolen sprang ut omedelbart chockad, omedelbart gick att hitta personer, människor inte fångas, men dörren till poolen är verkligen glänt.



티스토리 툴바